국내여행
상태바
국내여행
  • 한경리크루트
  • 승인 2013.03.2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없음

LIFE&CULTURE┃ 내여행 음식여행

 

꼭 맛봐야 하는 별 미,

오감이 즐거운 맛 여행~

자료제공 | 한국관광공사

어느 곳이든 고장을 자랑하는 맛과 맛집이 있고, 그 맛은 우리의 음식문화를 형성해왔다. 눈이 즐거운 여행도 좋지만, 입이 즐거운 여행은 오감을 더욱 만족시켜주는 최고의 여행! 식도락이 아니더라 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먹어봐야 할 전국 대표 맛집을 따라 여행을 떠나보 자.

 

 

한 마리로 즐기는 다양한 맛, 창원시 진해 대구

날씨가 추워지면 미식가들이 호시탐탐 노리는 생선이 있다. 입이 크다고, 그대로 이름이 된 대구다. 대구는 찬 바다에 서식하는 한류성 어종이자 연어처럼 태어난 곳으로 돌아 오는 회유성 어종으로, 가덕 도와 거제도가 가로막는 경남 창원시 진해와 마산 앞바다인 진해만 일대에 서 많이 잡힌다.

진해만에서 잡힌 대구는 주로 진해 용원항과 거제 외포 항에서 경매하는데, 특히 진해 용원항은 대구회, 대구탕, 대구찜, 대구떡 국 등 다양한 대구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벚꽃 축제로 유명한 진해 는 제황산공원, 진해드림파크, 창원해양 공원, 웅천도요지전시관 등 문화 와 역사가 숨 쉬는 명소가 많아 대구 집산지인 용원항까지 가는 길이 더욱 즐겁다.

• 경남 창원시 용원동

• 창원시청 관광진흥과 055)225-3691

 

인절미처럼 차진 숭어회와 세발낙지,

전남 무안 도리포와 낙지골 목

서해안의 해넘이와 해돋이 명소 도리포가 제철 맞은 숭 어회로미식가의입맛을유혹한다.“ 겨울숭어앉았다나간자리는 뻘만 훔쳐 먹 어도 다디달다”고 할 정도로 한겨울 숭어회는 맛이 좋다. 겨울을 나기 위 해 영양분으로 통통하게 살을 찌운 숭어는 회를 으뜸으로 친다. 하얀 속살 에 붉은색을 띤 회는 고소하면서 씹을수록 단맛이 일품.

쫄깃한 인절미를 씹는 듯한 식감은 숭어가 이런 맛이구 나 할 정도로 감탄을 자아낸다. 숭어와 함께 무안을 대표하는 세발낙지도 빼놓을 수 없는 별미다. 부드러운 뻘에서 자란 무안 낙지는 발이 가늘고 긴 게 특징. 무안터미널 뒤 낙지골목에서 연포탕부터 당고(낙지를 잘게 다 진 것)까지 다양한 낙지 요리를 맛볼 수 있다.

• 전남 무안군 해제면 만송로, 무안읍 뻘낙지길(낙지골 목)

• 무안군 황토골관광안내소 061)454-5224

 

한옥의 따사로움이 깃든 푸 짐한 맛, 전주 한정식

전주 맛 여행은 오감이 즐겁다. 깊은 전통의 맛에 따사 로운 한옥과 사연이 곁들여진다. 품격 높은 전주 음식을 꼽으라면 한정식 이 입에 오르내린다. 한정식 한 상은 웬만한 집의 설날상차림을 쉽게 뛰어 넘는다. 전주의 명물 콩나물국밥이 장터에서 시작된 것에 반해, 전주 한정 식은 이곳 여인들이 정성껏 차린 가정식 밥상에 근거를 둔다.

한정식에는 30여 가지 반찬이 나오는데, 황포묵과 모래 무지 등‘전주 10미(味)’외에 젓갈, 김치 등이 어우러져 정감이 간다. 한 옥마을을 비롯해 시내 곳곳에 한정식집이 있으며, 대부분 양이 푸짐하다. 맛의 본고장 전주 여행에 콩나물국밥, 막걸리, 피순대, 비빔밥 등도 놓칠 수 없다. 맛 기행 뒤에는 한옥마을, 전주천 갈대숲 산책으로 마무리하 자.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일원

• 전주시청 한스타일관광과 063)281-2380

 

예산의 자랑, 숯불에 구운 전통 소갈비와 삽다리 곱창

요즘은 생등심이나 생갈비처럼 생고기 구이가 각광받지 만, 원래 우리 육류 구이 식문화의 주류는 너비아니나 갈비구이, 제육구이 등각종양념구이였다.‘ 광시한우’라는명품한우 브랜드로 유명한 충남 예산 에는 한우 암소 갈비를 양념에 재었다가 숯불에 굽는 옛날식 갈비구이 명가 가 있다. 맛있게 구워 한입 크기로 잘라 나오는 도톰한 고깃점에는 오랜 세 월 고집해온 참숯 향과 잘 숙성된 양념 맛이 흠뻑 배어 있다.

놋그릇 한가득 담아주는 갈비탕도 정성스럽다. 전통 소 갈비구이와 함께‘예산 5미(味)’의 하나인 삽다리 곱창도 별미 중별미다. 데친 돼지 곱창을 소 곱창처럼 양념 없이 불판에 구워 먹는데, 고소한 맛 과 쫄깃한 식감이 매력적이다. 향긋한 냉이를 듬뿍 넣고 얼큰하게 끓인 곱 창전골의 유혹도 뿌리치기 힘들다.

• 충남 예산군·홍성군 일원

• 예산군청 녹색관광과 041)339-7312

• 홍성군청 문화관광과 041)630-1224

 

복어 장인들의 손끝에서 태 어난 새로운 맛을 즐기다,

대구광역시 복어 대구는 일찍부터 상업과 맛이 발달한 도시다. 도시를 대표하는 음식도 10가지나 된다. 그중 속을 개운하게 해주 는 것은 복어불고기다. 복어 음식점은 대구광역시청 옆 복어골목을 비롯해 동대구역 인근, 들안길 등 대구 곳곳에 있다. 이들은 대부분 원양어선에서 잡아 바로 냉동한 복어를 사용해 싱싱하면서도 비싸지 않은 복어 음식을 낸 다.

복어가 많이 잡히는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는 살아 있는 복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저마다 비법으로 복어불고기, 복어맑은탕, 복어매운탕, 복어껍질무침 등 다양한 복어 요리를 만든다.경상감영공원에 자리한 대구근대역사관, 사적 62호 대구 달성, 커피명가 라핀카(La Finca), 음악 감상실 녹향, 빨간 어묵과 오래된 푸근함이 있는 교동시장에 도 들러보자.

• 대구광역시 중구·동구·수성구 일원

• 대구광역시청 관광문화재과 053)803-65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