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conomy Focus > 청년생활백서
당신의 말 못할 고민과 걱정거리를 털어놓을 수 있는 곳고민 상담소 어플
권민정 기자  |  young@hkrecru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00호] 승인 2016.0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너무 사소해서 또는 무거워서 주변 사람들에게 쉽게 털어놓지 못하는 고민거리들을 누구나 하나쯤 갖고 있다. 잠 못 드는 새벽 시간만 되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수많은 생각들은 또 어떤가. 특히 취준생들은 모두가 잠든 고요한 밤이 되면 엄습해오는 불안감, 그리고 걱정거리들로 이불을 뒤척이며 잠을 못 이루기도 한다. 그 순간의 모든 감정, 그리고 이야기들을 속 시원히 들어줄 누군가가 있으면 참 좋을 것이다. 말하고 싶어도 말할 수 없었던 이야기, 털어 놓고 싶은 이야기, 전달하고 싶은 속마음, 지금 하고 있는 고민 등 익명의 공간을 보장하는 ‘고민상담 앱’에서는 이 모든 것을 털어놓을 수 있다.

첫 번째 고민상담 추천 앱, MOCI(모씨) | 아이폰, 안드로이드 / 무료 이용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는 공간인 모씨는 별도의 개인정보를 요구하지 않는 익명의 서비스다. 아무도 당신을 모르는, 완벽하게 보호받을 수 있는 이 공간에서 당신은 익명의‘모씨’가 되고 당신이 올린 글을 본 또 다른 ‘모씨’들에게서 위로의 공감과 조언을 들을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모씨의 기본 핵심 시스템이다. 모씨 카드에 글을 쓰면 자동으로 실시간 게시판에 올라가며 그 글을 본 사람(모씨들)들이 하트를 눌러 공감을 표시하거나 코멘트를 달아 응원의 메시지를 남긴다. 자신이 쓴 글은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며 삭제도 자유롭게 할 수 있다. 메뉴에는 내가 쓴 카드, 답변 또는 공감을 한 카드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해놓았다. 익명 이외에 모씨 시스템의 또 다른 장점은 익명으로 작성된 수많은 고민 카드들을 해시태그(#)를 활용해 주제별로 한데 묶어놓았다는 것이다. 카드를 작성 할 때 글 끝에‘# 단어’를 입력할 수 있는데 이런 고민들은 해시태그별로 그룹화 되어 앱 화면을 볼 때 난잡하지 않고 일목요연하게 어떤 고민거리들이 있는지 알아 볼 수 있게 해놓았다. 뿐만 아니라 해시태그 검색도 가능해서 자신이 관심 있는 주제별로 글을 찾아 읽어 볼 수 있다. 나와 비슷한 고민들을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내가 관심 있는 주제에 대한 이런 저런 글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해시태그들로 묶여진 고민 카드들은 메인 화면에서는 크게‘근처에/관심 있는/인기 있는/새로운’으로 따로 나뉘어져 있다. ‘근처에’는 현재 자신이 있는 곳 주변에
있는 사람들의 고민이며 ‘관심 있는’은 관심 나이로 설정에서 설정한 나이의 사람들의 실시간 해시태그들이 올라오며, ‘인기 있는’은 말 그대로 답변이나 공감이 많은 카드들을 볼 수 있다. ‘새로운’은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카드들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카드를 작성할 때는 자신의 이야기에 어울리는 배경과 글씨체를 선정할 수도 있다.

두 번째 고민상담 추천 앱, eting(이팅) | 아이폰, 안드로이드 / 무료 이용
감성통신 다이어리 eting은 서로 다른 개인과 개인이 순간적으로 네트워킹 되는 것이 핵심인 고민상담 앱이다. 모씨는 자신 또는 타인의 카드가 얼마나 공감 또는 코멘트를 받았는지 그대로 노출되고 실시간으로 카드들이 올라오는 것을 볼 수 있어 약간 페이스북의 성향이 강하고 다소 북적거린다는 느낌을 받는데 반해 이팅의 공간은 지극히 ‘개인 공간’을 지향하며 고요한 느낌이다. 공감버튼도 없고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도 알 수 없다. 이팅도 익명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단 이야기를 쓰면 랜덤으로 익명의 누군가에게 보내진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도 마찬가지로 랜덤으로 자신에게 전달된다. 그때는 메인화면에 우주선이 뜬다. 익명의 누군가가 글을 쓴 것이다. 우주선으로 날아오는 익명의 이야기는 한 번에 하나씩이다. 수많은 우연 속에 당신에게 전달된 메시지는 당신과 타인이 연결된 찰나의 순간인 것이다. 글에 코멘트를 보낼 수 도 있고 싫다면 아무 메시지 없이 전달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된다. 그럼 그 메시지는 다른 사람에게로 전달될 것이다. 코멘트를 보내면 ‘보내는 것’으로 상황은 종료된다. 이팅에서는 ‘주고받는’메시지란 상상할 수 없다. 오롯이 익명의 또 다른 한 사람의 메시지가 당신에게 전달되는 찰나의 설레임이 가득할 뿐이다.
 

권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회사소개대학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740 서울특별시 통일로 107-39 사조빌딩 별관 325호   |  대표전화 : 02)312-17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지은
Copyright © 2007-2017 한경리크루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