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ver Story
[2018 채용시장 총정리 ②] 기업들, 갈수록 실무형 인재 원해취업전문가에게 들어보는 2018 채용시장
오세은 기자  |  ose@hkrecrui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432호] 승인 2018.12.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박장호 취업의신 대표[사진=본인 제공]
現) 취업의신 대표
現) 취업 합격 예측 사이트‘스펙플래닛’ 대표
現) 베스트셀러 ‘자기소개서 혁명’ 저자
現) 취업방송 크리에이터 ‘취업의신TV’
前) 롯데, 한국우편사업진흥원 등 공기업, 외국기업, 대기업 근무

취업전문가들이 느끼는 올해 채용시장은 어떨까. 수많은 구직자들을 만나며 그들의 성공취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취업전문가 박장호 취업의신 대표를 만나보자. 잘 쓴 자기소개서와 못 쓴 자기소개서 등을 꼼꼼히 분석해 올해 초 「취업의신 박장호 대표의 자기소개서 혁명」을 펴내 인기를 끈 박장호 대표에게 2018년 채용 시장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Q. 먼저 올해 채용 트렌드를 분석해 주십시오.
상·하반기로 나누어 설명드릴 수 있습니다. 먼저 상반기에는 정부의 블라인드 채용과 대기업들이 ‘실무인재’ 채용을 위해 크고 작은변화를 시도한 것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대기업들은 실무형 인재 채용을 위해 자소서 문항에 직무역량을 묻는 문항들을 추가하고, 면접에서는 지원자가 지원직무에 얼마나 적합한지를 보기 위한 질문들을 작년과 비교해 밀도 있게 준비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이를 볼 때 기업들은 점점 더 실무에 즉시 투입이 가능한 인재를 원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죠.

하반기는 상반기에 다소 혼란스러웠던 채용전형이 안정기에 접어든 시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변화가 일어났던 부분은 면접이었습니다. 기업들은 기존 면접 단골 질문으로 꼽히는 지원자의 장·단점을 묻는 대신, ‘페르미추정법’을 바탕으로 질문하기 시작했습니다.

예를 들면 ‘자율주행차가 주행 중 노인과 아이를 발견했는데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라는 정답이 없는 질문들이 하반기 공채 면접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습니다. 이와 같이 기업들은 갈수록 지원자가 외워서 답을 할 수 없는 문제들로 면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페르미추정법이란?
기업 채용 면접에서 종종 이용되는 페르미추정법은 이탈리아 물리학자 엔리코 페르미의 이름을 딴 것이다. 페르미 추정은 어떠한 문제에 대해 기초적인 지식과 논리적 추론만으로 짧은 시간 안에 대략적인 근사치를 추정하는 방법이다.

 

Q. 올해 채용시장의 이슈는 무엇인가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공기업의 블라인드 채용과 채용시장으로 들어온 AI입니다. 먼저 블라인드 채용을 실시하고 있는 대부분의 공기업들은 NCS 전형 비중을 높이는 대신 자소서의 비중을 줄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NCS 전형에서 각 공기업의 특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와 내년에는 각 공공기관의 특성을 반영한 문제들이 적극 반영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몇몇 대기업을 포함해 중견기업에서도 AI를 채용전형에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채용시장에서의 AI도입은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인재평가에서 AI의 비중이 높다고는 말하기 어렵습니다.


Q. 올해는 어떤 산업군에서 채용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나요?
은행권은 작년 대비 신입사원 채용인원이 늘었습니다. 은행권의 경우 정부의 관리 감독을 받기 때문에 정부의 일자리 정책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밖에 없어 채용인원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은행권의 전반적인 채용인원은 늘었지만, 올해 입행한 신입사원들은 3년 안으로 직장 내에서 혼란을 맞이할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 이유는 얼굴을 마주보고 금융 거래를 해오던 오프라인 금융 거래가 이제 완전히 비대면식의 모바일 금융 거래로 바뀌어 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IT직군을 제외한 부서의 직원들 수는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Q. 기업마다 상이하지만 PT면접을 보는 곳이 있습니다. 올해 PT면접에서 나온 질문들의 공통점이 있다면 무엇인지요?
지금까지 PT면접을 진행해온 기업들은 줄곧 신문에 나오는 시사 혹은 해당 기업과 관련된 이슈들로 문제를 출제했습니다. 그런데 올 하반기부터는 PT면접에도 ‘페르미추정’을 바탕으로 한 문항들이 하나 둘 추가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추세는 내년에도 이어지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Q. 작년과 올해 채용시장에서의 차이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년은 기업들이 실무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채용방식에 여러 시도를 한 ‘베타 테스트’ 버전이었다면, 올해 채용시장은 작년의 베타 테스트가 안정화로 접어든 시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실무형 인재 채용은 채용전형의 중심 평가요소가 될 것입니다.


Q. 2019년 채용시장의 전망을 어떻게 내다보고 계시는지요? 아울러 변화하는 채용시장 흐름에서 취준생은 어떤준비를 해야 하는지 조언 부탁드립니다.올해 신입사원 채용규모는 작년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올해 경제상황이 좋지 않아 거의 모든 산업군에서의 채용엔진이 멈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올 경제상황과 내년 경제상황을 어느 정도 미루어 볼 때 2019년 채용시장에서 신입사원 채용규모는 크게 축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경제를 이끌었던 반도체 업계는 올해 사상 최대의 이익을 거두었습니다만, 내년도 반도체 산업이 침체기에 들어설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많아 채용규모가 늘 것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정부 정책에 따라 공공기관 및 공무원 부문에서는 채용이 다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리고 채용시장의 흐름은 앞으로 크게 변화할 것입니다. 특히 채용전형 중 하나인 인·적성 검사를 논술 혹은 다른 형태의 필기시험으로 대체하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올 하반기에는 AI를 자소서와 면접에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어났습니다. 특히 AI면접을 실시하는 기업들의 채용전형은 AI면접-서류전형-인·적성-면접-최종합격 순입니다. 채용전형 첫 단계에서 AI면접을 본다는 것은 구직자들의 빅데이터를 수집해 AI면접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내년에는 AI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많은 기업들은 지원자의 문제해결능력을 평가하기 위해 ‘페르미추정’을 바탕으로 하는 문제를 자소서 항목과 면접에서 활용할 것입니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평소 신문구독과 독서를 꾸준히 해야 합니다. 문제해결능력은 하루 아침에 길러지는 게 아니기 때문에 평소 생각하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사고 훈련에 가장 좋은 도구는 독서입니다. 책을 읽고 짧게나마 읽은 책에 대한 글을 쓰는 습관을 들인다면 채용시장에서 요구하는 문제해결능력을 갖출 수 있을 것입니다.

[관련기사]

오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회사소개대학사업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3740 서울특별시 통일로 107-39 사조빌딩 별관 325호   |  대표전화 : 02)312-1701~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세은
Copyright © 2007-2019 한경리크루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