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취업시장, 구직자 ‘스펙타파 체감도’
상태바
올해 취업시장, 구직자 ‘스펙타파 체감도’
  • 이효상
  • 승인 2019.09.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35.3%, 올해 블라인드 채용 기업 입사지원
스펙타파 이뤄진 과정, 서류전형이 59.9%로 1위
기업들 채용전형 블라인드 항목 1위, ‘출신학교’
구직자 ‘스펙타파’ 체감도 현황 ⓒ잡코리아X알바몬
구직자 ‘스펙타파’ 체감도 현황 ⓒ잡코리아X알바몬

[한경리크루트 (월간 리크루트)] 올 채용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스펙타파’ 열린 채용으로 실제 많은 기업들이 능력중심의 인재선발을 위해 출신학교, 학점, 어학점수 등 스펙을 보고 뽑던 관행에서 벗어나 구직자의 열정과 잠재력을 평가하는 채용 방식을 도입하는 추세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취업시장에서 느끼는 ‘스펙타파 체감’은 어느 정도일까?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올해 취업활동을 한 구직자 1,97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구직자들의 올해 평균 입사지원 횟수는 10.3회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중 ‘입사지원서에 인적사항이나 출신학교 등을 표기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 기업에 지원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35.3%로 10명 중 3명이 조금 넘었다. 반면, 64.7%는 ‘없다’고 답해 10명 중 6명이 넘는 구직자들은 여전히 취업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스펙의 벽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라인드 입사지원을 한 기업으로는(*복수응답) △공기업이 55.9%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대기업(35.3%) △중소기업(30.2%) 등의 순이었다.

블라인드 입사지원 경험이 있는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실제 어떤 채용과정에서 ‘스펙타파’가 이뤄졌는지 질문한 결과(*복수응답), △서류전형 과정이 59.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실무면접 과정(20.7%) △서류전형과 실무자면접 모두(18.7%) △임원면접(8.6%) 등의 순이었다. 채용의 모든 단계가 블라인드로 진행됐다는 응답은 15.7%로 조사됐다.

채용전형 중 블라인드가 적용된 항목으로는(*복수응답) △출신대학(출신대학명, 소재지역 등)이 응답률 77.1%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학업성적(학점_47.5%) △출신지역(44.9%) △신체조건(36.6%) △어학점수(23.6%) △성별(22.9%) △나이(22.3%) △한자이름(13.7%) △사진(13.3%) 등의 순이었다.

특히 블라인드 채용전형을 시행하는 기업들 중에서는 필기시험(직무능력평가)을 진행하는 기업이 67.4%로 많았으며, 총 면접 진행 횟수는 △평균 2회(62.4%) △평균 3회(21.7%) △평균 1회(11.0%) 등의 순이었다. 면접진행 방식은 △다대다 면접이 49.6%로 가장 많았으며, △다대일 면접(면접관 다수_37.9%) △일대일면접(26.3%) △토론면접(12.2%) △발표면접(프리젠테이션면접_9.4%) 등의 순이었다.
 
면접장에서 많이 받았던 질문으로는(*복수응답) △지원한 직무에 대한 전문지식(48.5%)과 △아르바이트 등 직무경험(41.9%)이 많았으며, 이 외에 △업무 중 예상되는 상황이나 문제에 대한 해결방식(24.5%) △성공, 실패 사례 등 개인적인 경험(22.7%) △대인관계(11.9%) △상식과 시사에 대한 생각(9.7%) 등도 있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