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Ver. 선물용 가성비 오픈형 완전무선 블루투스이어폰 ‘에이투윙’ 출시특가 
상태바
2020Ver. 선물용 가성비 오픈형 완전무선 블루투스이어폰 ‘에이투윙’ 출시특가 
  • 이주호
  • 승인 2019.10.11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에이투
사진제공=에이투

음향기기 전문 브랜드 에이투인터내셔널(이하 에이투, 대표 김민수)은 가을시즌과 함께 완전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에이투윙(ATWOWING)의 본격출시를 알렸다. 에이투윙은 한국소비자만족지수 1위를 수상한 에이투 첫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 모델로, 출시기념 한정수량 특가 이벤트를 통해 파우치 증정이벤트와 함께 가을시즌 타임세일을 실시한다. 

에이투에 따르면 이마트, 홈플러스, 코스트코 등 대형마트 선물세트 집계결과 블루투스이어폰 및 스피커에 대한 수요가 선물로 늘어났으며 현대백화점,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대형백화점에서 가전선물세트 및 IT제품에 대한 수요도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었는데, 에이투의 경우 네이버 음향기기브랜드순위 TOP10 진입 및 이어폰, 헤드폰 쇼핑검색어 내에서도 10위 이내에 블루투스 이어폰 순위 내 진입됨에 따라 인지도가 높아졌음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이번 신제품을 통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에이투윙(AT271)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은 5.0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블랙/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었다. 제품은 에이투 AT251제품의 기술력이 업데이트됐다. 배터리 회로 개선을 통해 연속사용 시 최대 6-7시간 사용이 가능하며, 충전보관함은 약 5회완충이 가능해서 한번 완충 시 하루종일 사용할 수 있다.

인체공학적 구조 및 설계로 3.4g 가벼운 무게와 오픈형 이어폰의 단점으로 손꼽히던 착용감을 개선한 에이투윙은 오랜 시간 착용해도 편안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또한 에이투에서 자체 제작한 음성시스템을 도입해서 한국어 음성으로 안내되어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하기 간편하다는 장점과 함께 이전곡/다음곡, 음량조절 등의 버튼기능을 갖추고 있고 터치센서로 반응해 작동된다. 

블루투스 헤드셋 ‘에이투윙’의 독특하면서 세련된 모습은 충전보관함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기존 5PIN 충전 케이블에서 갤럭시S10, LGV50 5G 등 최신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C타입 충전케이블로 변환되었다. 이로서 더욱 빠른 충전과 배터리 효율이 증가되어 한번 완충시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또한 이어폰과 충전보관함에는 마그네틱이 내장되어 있어 거꾸로 들어도 떨어지지 않으며 짧은 배터리충전시간과 기본 생활방수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10월 31일 까지 진행되는 이벤트에서는 AT251, AT231 1+1 구매 시 45% 할인된 가격으로 주요 인기상품인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에이투 AT251 & 에이투 AT231’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 상태다. 휴대용 블루투스 스피커 AT9의 경우 무지향성 블루투스 스피커로 전방향으로 동일하게 음량이 출력되어 공간에 골고루 소리가 채워짐을 느낄 수 있으며, 끊김 없는 연결이 가능하다.

또한 소형스피커 기준 최대출력으로 비슷한 재원을 가진 제품들 간에서 에이투 AT9은 가성비 스피커라고 할 수 있다. ‘에이투 AT9’ 블루투스 무선 스피커는 신혼부부 출산선물 및 친구 집들이선물, 신혼부부선물, 집들이가전제품 등 분야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

에이투 관계자는 “온라인, 오프라인매장에서 문의를 주셨던 오픈형 블루투스 이어셋이 출시임박을 알리게 되었다. 오랜기간 준비한 만큼 에이투 최고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판단한다. 앞으로 다양한 제품들과 이벤트로 고객만족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에이투는 가성비 좋은 음향기기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블루투스 전문 업체이다. 에이투는 많은 온라인, 오프라인 매장에서 블루투스 이어폰 추천 및 상위 순위 내에 판매되고 있으며, 삼성폴더블폰, 갤럭시S10 5G, 갤럭시노트10, LGV50, LGV40 ThinQ, 아이패드, 랩탑, 노트북 등 모든 기기에 연결이 가능하다. 블루투스와 보조배터리 기능을 가진 휴대용 스피커 및 블루투스 헤드폰 등의 판매에 관한 내용은 에이투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