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2019년 한국연구재단 평가결과 ‘등재 유지’
상태바
순천향대,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2019년 한국연구재단 평가결과 ‘등재 유지’
  • 한경리크루트
  • 승인 2019.11.07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학교

순천향대(총장 서교일)는 인문학연구소에서 발간하는 순천향 인문과학논총2019년 한국연구재단 학술지 평가에서 등재 유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대학 연구소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5‘KCI 등재 학술지 계속평가'  대상으로 지정되어 보고서를 제출한 결과, 지난 111일 '등재 유지' 판정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정성평가에서 순천향 인문과학논총IF 인용지수가 높고 게재논문의 학술적 가치가 높다는 점, 학술지의 전문성과 특수성을 심화하여 지역 학술 네트워크를 구축하려는 노력이 나타난다는 점 등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심경석 순천향대 인문학연구소장은 앞으로도 인문학의 가치를 심화하고, 인접학문 간의 소통과 지역 인문학 연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진해 나가고자 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 인문학연구소의 순천향 인문과학논총은 지난 2012년부터 등재지로 선정된 이후 현재 제383호까지 발간되었으며, 인문사회과학 분야의 다양한 학술연구는 물론 지역사회 역사 문화에 관련한 연구를 게재해 왔다.

인문학과 인접 사회과학분야를 폭넓게 다뤄온 순천향 인문과학논총‘KCI 등재지라는 것은 학술적 전문성과 성과를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