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충남 청년 잡다한(Job多) 페스티벌 열려
상태바
2019 충남 청년 잡다한(Job多) 페스티벌 열려
  • 오명철 기자
  • 승인 2019.11.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학교·충남경제진흥원 공동 주관

지난 117,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순천향대 실내 체육관에서 ‘2019 충남 청년 잡다한(Job)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충청남도가 주최하고 충남경제진흥원과 순천향대학교가 공동 주관으로 열린 취업 페스티벌로, 6개관 87개 부스에 도내 우수기업 50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대학생 청년 구직자 2000여명이 몰려 성황을 이루었다.

충남경제진흥원 관계자는 청년 취업이 어려운 상황에서 구직자를 위해 단순 면접만 진행하는 박람회가 아닌 청년 참여형 일자리 축제로 효과를 극대화하고, 취업에 대한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민··학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청년고용의 시너지 효과를 거두기 위해 ‘2019 충남 청년 잡다한(Job) 페스티벌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채용면접관에 마련된 46개 채용부스에서는 도내 우수기업 현장면접과 간접 참여기업 영상 면접, 키오스크를 통한 기업정보 안내 등 기업·기관 채용설명회가, ‘취업정보설명관에서는 취업 컨설팅, 직무·직종별 및 청년정책 정보 제공을 위해 6개관에서 공공기관 공채, 금융권 공채, 글로벌 취업전략채용, 현직 인사담당자와 모의면접 등이 진행됐다.

또한, ‘취업상담관’ 8개 부스에서는 해외취업을 위한 심층 컨설팅, 역량블랙박스 직무검사 제공, 이미지 메이킹 컨설팅 등이, ‘직무직종정보관’ 8개 부스에서도 4차 산업관련 유망직종, 의료 및 바이오산업 관련 유망직종, 디지털 및 영상매체, 독립기념관 학예사 등 멘토링 직무상담이 열려 청년 구직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날 개막식 행사에서 순천향대 서교일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갈수록 청년 취업이 어렵다고 한다. 각종 지표를 보더라도 청년들의 미취업, 비정규직 등의 수치가 높아져 가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 중소기업들은 구인난을 호소하는 경우도 많다. 구인난과 구직난이 동시에 존재하는 이런 미스매치 현상은 정부와 기업체, 대학이 서로 지혜를 모아 협력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