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C한국예술원 실용무용예술계열 재학생 청하, 솔라의 신곡 무대 참여
상태바
KAC한국예술원 실용무용예술계열 재학생 청하, 솔라의 신곡 무대 참여
  • 이주호
  • 승인 2020.04.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한국예술원(솔라 ‘뱉어’의 백업댄서로 활동 중인 임희진 학생)
사진제공=한국예술원(솔라 ‘뱉어’의 백업댄서로 활동 중인 임희진 학생)

 

서울 충정로에 위치한 교육부 2년제 예술전문학사, 4년제 예술학사 교육기관인 KAC한국예술원(학장 김형석)은 실용무용예술계열 졸업생 및 재학생이 K-POP 스타 청하와 마마우 솔라의 신곡 무대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먼저 지난 27일 발매된 청하의 ‘Stay Tonight(스테이 투나잇)’은 28일 오전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상위권을 기록하며 관심을 모은 가운데 음원과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 KAC한국예술원 실용무용예술계열 졸업생 이대규도 함께 참여했다.

진한 스모키 화장과 짧은 머리로 강렬한 인상을 풍기는 이대규는 뮤직비디오 후반부에 나오는 단독 샷 부문에서 개성 넘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대규 학생은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 지원이 편 출연, ‘2019 충주세계무술축제 제1회 전국 올 장르 댄스 퍼포먼스 대회’ 은상(‘Oh my waack’ 팀) 수상. 2019 HOUSE OF LOVE의 '망원볼' GRAND PRIZE 수상 등 이력을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예술원(청하 ‘Stay Tonight’ MV - 맨 왼쪽 백업 댄서 이대규)
사진제공=한국예술원(청하 ‘Stay Tonight’ MV - 맨 왼쪽 백업 댄서 이대규)

한편 실용무용예술계열 임희진 학생은 최근 솔로 데뷔로 화제를 모은 마마무 솔라의 싱글 '스핏 잇 아웃(SPIT IT OUT)' 타이틀곡 ‘뱉어’ 백업댄서로 참여했다. 솔라의 솔로 데뷔곡 ‘뱉어’는 에너제틱한 비트 위에 트랜스 사운드가 가미된 곡으로, 타인의 기준에 얽매이지 않고 하고 싶은 말과 행동을 거침없이 뱉어내라는 그녀의 솔직한 모습을 담아냈다.

솔라의 ‘뱉어’ 안무는 기존의 무대에서 탈피해 화려하고 매혹적인 퍼포먼스가 이어지는 가운데 실용무용예술계열 임희진 학생은 리듬과 안무를 소화해냈다.

임희진 학생은 그동안 박재범 - YACHT(feat. sik-k) MV 촬영, 쇼미더머니 6 자메즈 - Birthday 촬영, 쇼미더머니 6 주노플로 - 비틀어 촬영 등 다수의 유명 아티스트와 함께 작업한 바 있다.

실용무용예술계열 류형준 교수는 “재학생들은 매 학기 스트릿댄스, 방송댄스, 코레오그라피 등 다양한 무용예술을 경험할 수 있기에 안무 이해도가 높다”고 평하며 “K-POP 스타들과 함께 여러 무대를 누비며, 언제나 새로움에 도전하는 안무가, 댄서로 성장하길 바란다” 고 전했다.

한국예술원 실용무용예술계열에서는 나플라의 ‘버클’, 래퍼 오르내림 '브레이킹배드' (Feat. 기리보이) 등 다수의 방송 무대에서 활약한 구슬기(JERRI COO) 교수와 2018 Osaka newskool competition [Uprising vol.1] performance side 우승의 조가영(CHOCOL) 교수, 부산 국제 힙합페스티벌 심사 및 ‘2018 Waack City Final’ 왁킹배틀 심사를 맡은 김재한(HANS) 교수 등 스트릿 댄스 올장르와 방송 안무까지 아우르는 각 부문 전문교수진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전문교수진이 직접 학생관리와 수업을 진행하고 있어 재학생들이 국내외 대회 입상 하는 등의 성과를 내고 있으며 기량과 인성을 갖춘 전문 안무가, 댄서, 교육자를 배출하는 것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 충정로에 위치한 한국예술원은 현재 2021학년도 신편입생 우선 선발모집에서 학생들의 적성을 고려해 수능성적과 내신성적 반영을 하지 않고 실기와 면접을 통해 선발하고 있으며 합격자에게는 장학금이 지급된다. 

한국예술원 실용무용예술계열의 경우, 2년제와 4년제 과정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졸업 시 교육부 무용 학위를 받을 수 있다.

입학 및 편입은 한국예술원 홈페이지 또는 진학사에서 지원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