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역량검사’에서 꼭 알아야할 6가지
상태바
‘AI역량검사’에서 꼭 알아야할 6가지
  • 한경리크루트
  • 승인 2020.05.08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제공: 마이다스인

코로나19로 채용문화가 대규모 공채에서 직무별 수시채용으로 전환되고 있다. 기업의 상황에 따라, 역량 중심의 채용을 언택트 기반으로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한 채용포털 사이트에 따르면, 국내 기업 428개사 중 78%가 올 상반기에는 수시채용만 진행한다고 밝혔다. 작년보다 9% 이상 늘어난 수치다. 대기업도 수시채용만 진행한다는 비율이 60%로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직무에 부합하는 인재를 채용하는 수시채용 방식이 효과적이라는 분석이 기업 내부에서도 속속 나오면서, 직무별 수시채용은 수년 내 보편적인 채용문화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직무별 수시채용으로 빠르고 안정적으로 전환되고 있는 건 ‘AI역량검사확산과 무관하지 않다. 이미 국내에선 3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인재 선발과정에 AI역량검사를 활용해, 지원자의 고유한 역량이 해당 조직문화와 직무에 적합한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취준생들이 AI역량검사에 앞서 알고 있어야 할 중요한 사항은 무엇이 있을까? AI역량검사 개발사인 마이다스아이티 계열 마이다스인을 통해 알아본다.

첫째, 음성인식 기기 종류는 결과와 상관이 없다는 것이다. 헤드셋, 이어폰, 에어팟 등 어떤 기기도 괜찮다. 음성인식만 되면 종류는 상관없다.

둘째, 영상인식도 마찬가지다. 상단 카메라나 하단카메라 등 어떤 종류든 영상 인식만 되면 문제가 없다. 다만 심리적 안정감을 위해 익숙한 상단카메라를 사용하면 더 좋다고 한다.

셋째, 무선인터넷과 유선인터넷도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단지 무선인터넷 연결로 진행하는 경우 중간에 끊길까봐 불안하면 유선인터넷으로 응시할 것을 추천한다.

넷째, 성향체크나 역량게임 과정에서 몇 문제를 놓치거나 실수해 멘털이 무너져 그 이후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하는 사례들이 있다고 한다. AI역량검사는 전체적인 반응패턴을 보는 것이라, 일부분을 놓치거나 실수해도 그 영향이 미미하니 침착하게 끝까지 응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하자.

다섯째, AI역량검사는 이목구비와 옷차림이 반영되지 않으므로, 밝고 적극적인 태도로 답변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한다. 경영지원, 영업, 서비스 등 사람과의 관계를 통해 성과 여부가 달라지는 직무는 외모상태가 아니라 전반적인 답변 태도를 통해 지원자가 소통과정에서 상대방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사람인지를 확인하기 때문이다.

여섯째, 응시장소는 어디든 상관없다. 실제로 취업에 성공한 입사자들에 따르면 집, 피씨방, 스터디룸 등 다양한 곳에서 AI역량검사에 응시했다고 한다. AI역량검사는 자신 이외의 타인의 목소리나 얼굴이 잡히는 경우 바로 부정행위로 간주하니 그 점만 유의하면 된다.

정리: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