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대졸 일자리 기상도, 금융보험 ‘맑음’, 여행·항공 ‘천둥번개’
상태바
하반기 대졸 일자리 기상도, 금융보험 ‘맑음’, 여행·항공 ‘천둥번개’
  • 권민정 기자
  • 승인 2020.09.11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상장사 530곳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2020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업종별 채용계획을 조사한 결과, 하반기 업종별 대졸신입 일자리 기상전망에 희비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쇼크로 여행·항공업에서는 역대 가장 낮은 채용계획을 세운 반면, 금융보험 및 정보통신 등 비대면 서비스 확장에 따른 일부 업종들에서는 신규 인력선발에 대한 기대감을 보여줬기 때문.

하반기 대졸 신입 사원을 1명이라도 뽑겠다고 밝힌 상장사는 57.2%로 지난해 66.8%에 비해 9.6%p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도 전년 대비 일제히 마이너스를 기록했는데, 조사업종 15개 가운데 금융·보험(64.1%), 전자·반도체(63.3%), 정보통신(61.1%), 의료·간호(60.0%), 운수·운송(59.2%) 5개 업종에서만 평균을 웃도는 채용계획을 세운 것으로 집계됐다.

인크루트는 각 업종별 채용계획 배경에 대해 분석했다. 먼저 금융·보험업은 온라인 뱅킹 및 핀테크 산업 성장에 따른 신규인력 선발기회가 있는 분야이며, 전자·반도체 및 정보통신의 경우 언택트에 따른 IT산업 활약으로 역시 새 일자리가 늘 것으로 기대되는 업종이다. 의료·간호·보건·의약의 경우 방역과 백신개발, 운수·육상은 비대면 서비스 확장에 따라 각각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이들 업종의 공통점은 모두 코로나사업호재와 수혜를 맞은 산업이라는 점이다. 따라서 하반기 악화일로 속 채용전망 속에서도 이들 업종에서의 신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해 볼만하다.

반대로, 하반기 여행·숙박·항공의 경우 13.3%로 가장 낮은 채용계획을 세웠다. 전년 대비 무려 62.3%p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외 자동차·부품(30.0%), 문화·미디어(33.8%), 전기·가스(38.3%) 등의 업종도 30%대라는 저조한 채용계획을 세웠다.

특히 하반기 최다 채용계획을 세운 금융·보험업과 반대로 최저인 여행·항공업 간 차이는 50.8%p초격차를 보였다는 점에서, 업종별 신입채용 계획 역시 코로나 쇼크에 비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 권민정 기자 job@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