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2021학년도 수시모집 경쟁률 최종 11.97대 1 기록
상태바
숭실대, 2021학년도 수시모집 경쟁률 최종 11.97대 1 기록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0.09.29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지난 282021학년도 수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1,974명 모집에 총 23,633명이 지원해 최종 11.97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수험생 수의 급감으로 인해 작년 대비 일부 감소한 수치다(작년 경쟁률 13.601).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학과는 언론홍보학과(논술우수자전형)4명 모집에 247명이 지원, 61.7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728명 모집에 6,014명이 지원해 평균 8.26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언론홍보학과는 6명 모집에 136명이 지원, 22.671로 가장 경쟁률이 높았다. 이어서 의생명시스템학부(18.931), 사회복지학부(15.921)가 그 뒤를 이었다.

학생부우수자전형은 479명 모집에 3,384명이 지원해 평균 7.061의 경쟁률을 보였다. 국어국문학과가 6명 모집에 65명이 지원, 10.83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고, 건축학부(건축학·건축공학전공)(10.651)가 두 번째로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논술우수자전형은 292명 모집에 10,459명이 지원해 평균 35.82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작년 지원 인원(12,341) 대비 1,882명이 감소한 결과로 작년 경쟁률(41.691)보다 소폭 하락했다. 언론홍보학과(61.751)가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법학과(47.141), 컴퓨터학부(46.901)의 순서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SW특기자전형은 25명 모집에 153명이 지원해 평균 6.12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작년(5.761)보다 소폭 상승했다. 숭실대는 2018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SW중심대학에 선정된 바 있다. 이밖에 예체능우수인재전형(연기)749명이 지원하며 46.81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편, 숭실대는 논술고사를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124~5일에 시행하고, 학생부종합전형(SSU미래인재) 면접고사는 본교에서 1212일에 시행할 예정이다.

/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