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절반 이상, '지원자의 외모' 채용 평가에 영향 미친다
상태바
기업 절반 이상, '지원자의 외모' 채용 평가에 영향 미친다
  • 김영국 기자
  • 승인 2020.11.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무 역량과 관련 없는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에서 배제돼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계속되고 있지만, 여전히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372개사를 대상으로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 시 영향을 미치는 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5.6%)이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5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고객, 거래처와 대면 시 유리할 것 같아서’(43%),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30.4%), ‘자신감이 있을 것 같아서’(21.3%), ‘근무 분위기에 활력을 줄 것 같아서’(12.6%), ‘부지런할 것 같아서’(12.1%) 등이 뒤를 이었다.

채용 시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인상, 표정 등 분위기’(87.4%,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청결함’(45.9%), ‘옷차림’(30.9%), ‘체형(몸매)’(20.8%), ‘이목구비’(14.5%), ‘헤어 스타일’(11.6%), ‘메이크업’(5.3%) 등의 순이었다.

채용 시 외모를 보는 직무 분야는 ‘영업/영업관리’(60.4%,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서비스’(31.9%), ‘마케팅’(24.2%), ‘광고/홍보’(23.7%), ‘인사/총무’(23.7%), ‘기획/전략’(10.6%), ‘디자인’(8.7%), ‘재무/회계’(8.2%), ‘IT/정보통신’(5.8%) 순으로 나타났다.

외모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성별로는 ‘여성’이 26.6%로 ‘남성’(6.3%)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차이 없다’는 응답은 67.1% 였다.

그렇다면, 외모가 평가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될까?

기업들은 외모가 지원자의 당락에 평균 30% 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답해 적지 않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실제로 응답 기업의 절반(47.3%)은 외모 때문에 지원자에게 감점을 주거나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반대로 기업 3곳 중 1곳(33.3%)은 스펙이나 역량이 다소 부족해도 외모로 인해 가점을 주거나 합격시킨 경험이 있었다.

글 / 김영국 기자 kyg@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