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중 6명, “기업이 제공하는 정보 불충분하다”
상태바
구직자 10명중 6명, “기업이 제공하는 정보 불충분하다”
  • 김영국 기자
  • 승인 2020.12.2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의 취업시장은 기업만 지원자를 평가하는 것은 아니고 취업준비생들도 지원기업의 비즈니스, 비전, 직무, 향후 근로조건 등을 분석한 후 지원한다. 일방통행이 아닌 상호작용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362명을 대상으로 ‘기업정보 파악 및 평판조회’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가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제공하는 정보가 불충분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충분한 정보 제공이 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근무조건, 실제 맡을 직무 등이 명확하게 기재되지 않아서’(67%, 복수응답)가 가장 컸고, 이어서 ‘입사 결정에 영향이 큰 연봉 등의 정보는 안 알려줘서’(50.4%), ‘실제 근무 환경과 관련된 정보가 없어서’(47.3%), ‘원하는 업무 역량이 구체적이지 않아서’(39.7%), ‘회사에 대한 기본 정보도 제공하지 않아서’(30.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생의 70.9%는 구직활동을 하면서 기업 정보를 찾기가 너무 어렵다고 전했다. 불충분한 기업 정보로 인해 입사지원을 포기한 경험도 62.6%였다. 포기한 이유는 ‘입사 후를 예측할 수 없어서’(61%,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회사의 성장가능성을 파악할 수 없어서’(33.7%), ‘생소한 기업 및 산업군이라서’(28.2%), ‘우량기업인지 구별할 수가 없어 불안해서’(26.5%), ‘자기소개서 등을 어떻게 작성해야 할지 파악할 수 없어서’(23.6%) 등도 뒤를 이었다. 인재를 구하는 기업 입장에서도 새겨 볼 만한 내용이다.  

실제 ‘상세한 기업정보의 제공으로 기업의 규모에 관계없이 입사지원을 했다’는 구직자는 65.5%로 채용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했다.

구직자들은 채용 기업의 전현직자들이 제공하는 평판을 별도로 찾아보고 있었다. 응답자의 74.3%는 ‘기업 평판을 찾아본다’고 했으며 대부분은 ‘회사가 제공한 정보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55.5%, 복수응답)서였다. 그 외 ‘모두 신뢰하지는 않지만 분위기를 살피기 위해’(43.8%), ‘업계 분위기를 파악하기 위해’(40%) 등 기업 평판은 참고용으로만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입사지원 시 필수적으로 제공돼야 하는 기업정보는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연봉 수준’(64.2%,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고, ‘복리후생 등의 근무환경’(60.2%), ‘채용 직무별 필요 역량’(56.8%), ‘업종, 기업형태, 사원 수 등 기본정보’(55.9%), ‘매출액, 영업이익 등의 재무정보’(28.9%)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글 / 김영국 기자 kyg@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