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6명, 'AI 채용 부담스럽다'
상태바
구직자 10명 중 6명, 'AI 채용 부담스럽다'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1.01.0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언택트 채용이 확산되면서 AI 채용을 도입하는 기업도 늘어나는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6명 이상은 AI 채용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788명을 대상으로 ‘AI 채용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64.4%가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AI 채용 도입 초기인 2020년 조사(60.2%)보다 소폭(4.2%p) 상승한 수치다.

성별로는 여성(69.3%)이 남성(56.4%)보다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높았다. 또, 전공별로는 사회과학계열(74.1%), 경상계열(66.8%), 인문어학계열(65.4%), 예체능계열(64.5%), 이공학계열(60.9%) 등의 순으로 부담을 느끼는 구직자들이 많았다.

이들이 AI 채용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는 ‘무엇을 준비해야할지 몰라서’(58.6%,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관련 정보 자체가 부족해서’(53.4%), ‘평가 기준이 모호해서’(36%), ‘AI 전형을 위한 준비 시간, 비용이 늘어서’(22%), ‘일반 전형과 동시에 준비해야 해서’(19.4%) 등의 순이었다.

반면,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구직자들(637명)은 그 이유로 ‘직접 대면보다 부담감이 적어서’(5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밖에 ‘면접관의 편견이 배제돼 더 공정할 것 같아서’(30.5%), ‘내가 원하는 시간, 장소에서 볼 수 있어서’(29.4%), ‘다른 지원자들도 잘 모를 것 같아서’(19.8%), ‘참고용으로만 활용한다고 해서’(10.2%) 등을 들었다.

전체 구직자 중 AI 면접을 대비하는 구직자들은 19.7%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10.6%)에 비해 9.1%p 증가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대비하는 부분은 ‘모의 AI 면접 테스트’(49.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일관성 있는 언어구사 등 구술연습’(43.3%), ‘호흡, 음색, 안면색상 변화 등 연습’(32%), ‘인재상, 회사뉴스 등 암기’(21.5%), ‘피부관리 등 외모개선’(17.6%) 등을 준비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AI 채용에 대비하기 위해 월 평균 7만 5000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이들 중 38.8%는 AI 채용에 대비하기 위해 ‘취업준비 시간이 늘었다’고 답했으며, 13%는 ‘비용이 늘었다’고 응답했다. 22.7%는 ‘시간과 비용이 모두 늘었다’고 밝혔다.

한편, 전체 구직자의 62.9%는 향후 AI 채용이 ‘보편화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한 때 유행으로 보편화되지 못할 것’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는 37.1%로 나타나, 향후 AI 채용이 보편화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높았다.

글 /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