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네이버-KT 등 IT기업 신입-인턴사원 채용 나서
상태바
구글코리아-네이버-KT 등 IT기업 신입-인턴사원 채용 나서
  • 김영국 기자
  • 승인 2021.02.0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정보사이트 캐치(www.catch.co.kr)의 IT 기업 채용 공고에 따르면 구글코리아, 네이버, KT, 컬리, 나이스평가정보, 한화시스템에서 신입/인턴사원 인재를 모집하고 있다.

구글코리아가 ‘2021년 대졸 신입 및 경력 채용’을 시작했다. 이번에 모집하는 분야는 Account Strategist, Small Business Sales, Google Customer Solutions 등이다. 2021년 2월 기준 수료 또는 기졸업인 경우 지원 가능하며, 한국어와 영어 말하기, 쓰기 능력이 필요하다. Google Ads 활용 경험이 있거나 Sales, Customer support 분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을 선호한다. 전형절차는 1차 서류 전형, Google Online Challenge, 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접수 마감 기간은 2월 21일까지다.

네이버는 ‘NOW. Studio 체험형 인턴십’ 채용을 진행중이다. NOW. Studio는 2019년 9월부터 네이버앱 메인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트를 만들어 제공하고 있다. 인턴은 국내외 음악/엔터테인먼트 업계 리서치와 KPOP 팬덤 포함 Gen-Z 소셜미디어 및 커뮤니티 동향 리서치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대학교 휴학생이나 졸업생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인턴십 3개월 동안 주 5일 풀타임 근무가 가능해야 한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1차면접, 최종합격 순으로 이루어지며, 서류 모집은 2월 19일까지다.

KT는 ‘2021년 신입사원(석사) 수시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 모집 분야는 빅데이터 분석으로 빅데이터 분석 및 데이터 혁신과제추진 업무를 맡게 될 예정이다. 모집 전공에 제한은 없지만 SQL/R/Python 등 분석툴을 활용할 줄 알아야 하며 석사 학위 소지자여야 한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대한 시각화 경험이 있다면 채용에서 우대한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1차 실무 면접, 2차 면접, 신체검사 순으로 진행되며, 접수 마감 기간은 2월 18일 오후 5시까지다.

컬리는 ‘마케팅 그로스팀 콘텐츠 기획/운영 인턴’를 모집한다. 담당 업무는 상품 추천 콘텐츠 기획 및 운영 및 신규 기능 제작 서포트가 될 예정이다. 4년제 대학교 기졸업자 및 졸업예정자는 모두 지원 가능하며 6개월 동안의 인턴기간 동안 근무가 가능해야 한다. 인턴 기간 후 평가에 따라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다. R/SQL 사용 가능자를 우대한다. 접수 기간은 2월 10일 오전 10시까지다.

나이스평가정보는 ‘2021년 상반기 수시 채용’을 실시한다. 모집 부문은 ‘CB 솔루션’, ‘기업정보컨설팅’, ‘디지털 플랫폼 사업기획/마케팅’, ‘IT 서비스 개발’, ‘IT 인프라 구축 및 운영’ 등이다. 학사 이상을 모집하며 모집 부문과 직무 별로 관련 전공자를 우대한다. 채용연계형 인턴의 경우 2021년 4월부터 근무할 수 있어야 하며, 인턴기간은 6개월이다.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실무면접, 임원면접, 신체검사 프로세스로 진행된다. 접수 기간은 2월 14일까지다.

한화시스템은 ‘ICT부문 2021년 채용전환형 인턴사원’을 채용 중이다. 모집 직무는 ‘ICT서비스 개발/운영’, ‘ICT인프라 구축/운영’ 등으로 각각 ERP/웹/어플리케이션 개발 및 운영과 인프라 환경 설계/구축 운영 업무를 맡게 될 예정이다. 전공에 상관없이 기졸업자이거나 2021년 2월 졸업예정자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지만 직무 관련 지식이나 경험이 있어야 한다. 전형 절차는 서류전형, 코딩테스트, 1차면접, 인턴십(4~5월), 최종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인턴십 우수 수료자는 최종 평가를 통해 정규직 신입사원으로 입사할 예정이다. 접수 기간은 2월 15일까지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소장은 “IT기업들의 신입/인턴 채용 공고가 활발히 열리고 있다”며 “IT업계의 인력 수요가 지속되는 만큼 대학이나 대학원을 갓 졸업한 인재를 꾸준히 선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 / 김영국 기자 kyg@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