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넘치는 기업리뷰 신뢰하지만 의존하지는 않는다"
상태바
구직자, "넘치는 기업리뷰 신뢰하지만 의존하지는 않는다"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1.07.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뷰 서비스 전성시대다. 영화부터 음식점, 기업, 택시까지 이용자의 이용후기가 온라인 상의 중요 정보가 되었다. ‘별점 테러’ 등의 갑질과 거짓정보 작성 등의 역효과가 논란이지만 정보가 많이 모일수록 내용에 대한 신뢰도도 어느 정도 갖춰질 수밖에 없다.

 

전현직자들의 기업리뷰도 마찬가지다. 기업리뷰 사이트들도 해를 거듭하며 현직자들의 리뷰 정보가 많이 누적되는 추세다. 취업/이직을 비롯한 여러 가지 이유로 리뷰를 확인하고 싶어하는 취준생이나 현직자들은 꾸준히 리뷰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실제로 캐치가 리뷰서비스 이용자 669명(20세~34세 미만 90%)의 이용행태에 대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자의 대다수는 지원단계, 입사결정단계에서 대부분 리뷰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의 57.8%가 기업 지원 시 리뷰를 꼭 확인한다고 응답했으며, 41.1%는 그때그때 다르다고 답했다. 확인하지 않는다는 1%에 불과했다. 이용자 10명 중 8명은 해당 데이터를 신뢰한다고 답변했다.

 

그렇다면 리뷰가 좋지 않은 회사에 대해서는 어떻게 반응할까?

 

데이터에 대한 신뢰와는 별개로 응답자 과반수 이상(67%)은 리뷰가 좋지 않더라도 다른 조건이 괜찮으면 지원하겠다고 답변했다. 리뷰가 기업 선택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진 않는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리뷰가 좋지 않으면 지원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인원은 5명 중에 1명 정도였다(20.6%).

 

이들은 기업리뷰를 확인하는 주된 이유로 ‘지원할 기업탐색&검증’(52.3%)을 꼽았고, 이어서 ‘타사의 기업문화/연봉 등에 대한 단순 궁금증’(39.8%)과 ‘동료의 생각이 궁금해서’(7.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궁금한 정보는 연봉(38.7%)을 선택한 사람이 가장 많았으며, 그 외에도 기업문화(28.6%), 복지(14.8%), 성장가능성(7.5%), 근무시간(6.4%) 순으로 높은 관심을 보였다.

 

리뷰서비스 이용자들이 가장 유용하게 보는 리뷰내용(복수응답)은 ‘서술형 리뷰’(52.9%)가 가장 많았고, 이어서 기업별 만족도 총점(46.8%), 통계형리뷰(40.7%)가 뒤를 이었다.

 

진학사 캐치 김정현 소장은 ”기업과 직접적인 연결고리가 없는 구직자들에게는 기업리뷰가 실제 근무 환경을 알아볼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의 리뷰 수가 많을수록 취사 선택할 수 있는 정보가 다양하기 때문에 믿을 만한 정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글 /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