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올 2학기부터 매주 화요일 4차 산업혁명 기술 주제로 K*-콜로키움 개최
상태바
국민대, 올 2학기부터 매주 화요일 4차 산업혁명 기술 주제로 K*-콜로키움 개최
  • 오명철 기자
  • 승인 2021.09.13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지현 국민대 자동차IT융합학과 교수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산학협력단이 2021학년도 2학기부터 매주 화요일마다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 분야의 핵심기술들을 주제로 ‘K*-콜로키움’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민대 산학협력단과 LINC+사업단이 교육부·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지원(BRIDGE+) 사업의 지원을 받아 오는 11월 23일까지 진행하는 ‘K*-콜로키움’은 대학이 보유한 우수 연구성과를 발표해 대학 내 융·복합연구와 기업과의 기술이전·사업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하령 국민대 산학협력단장이 사회를 맡은 지난 9월 7일 콜로키움에서는 양지현 국민대 자동차IT융합학과 교수가 첫 번째 발표자로 초청돼 ‘인간중심의 자동차 기술과 연구’를 주제로 발표했다. 양지현 교수는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를 졸업하고 미국 MIT 항공우주공학과에서 공학박사를 받은 후 미국 해군대학원(Naval Postgraduate School)을 거쳐 2013년부터 국민대 자동차IT융합학과에 재직 중이다. 그동안 인간중심의 고안전 스마트 자동차 및 항공기 개발에서의 운전자 및 조종사의 인지 및 행동 패턴을 고려한 다양한 인간-차량 상호작용 이슈들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해 왔다. 최근에는 ‘시뮬레이터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HMI 이슈 연구’를 통해 플라잉카와 자율주행차의 승차감과 주행감을 차량 시뮬레이터에 가상현실(VR)을 적용하여 연구 중이다.

이번 콜로키움에서 양지현 교수는 운전자와 탑승자에게 안전하고, 편리하며, 만족감을 제공하는 자동차를 설계하고 개발하는 최신 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차량인간공학실험실(HuVa)에서 보유한 실차 캐빈 기반의 차량 시뮬레이터(Full Scale Driving Simulator KMU-DS), 생체신호계측장비(BIOPAC MP160) 및 시선추적기(faceLAB, SMART EYE) 등으로 가상의 자율주행 및 수동 운행환경을 구현해 차량 주행 데이터와 함께 생체신호, 시선 데이터 등을 취득·분석하는 연구방법을 소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관심을 이끌어냈다.

오는 9월 28일(화)에는 최현주 국민대 신소재공학부 교수가 'Ultrahigh-strength Lightweight Aluminum-carbon Materials in the Hyper-Connected World'를 주제로 연구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K*-콜로키움’의 일정 및 참석 방법 등 보다 자세한 내용은 국민대 홈페이지 공지사항이나 산학협력단 연구기획팀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 7일 콜로키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시책에 맞춰 직접 방청이 아닌 ‘K*산학협력’ 유튜브 채널을 통한 온라인 생중계 형식으로 진행됐다.

글 / 오명철 기자 mcoh98@hkrecrui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