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정순인 대한스피치리더십센터 원장
상태바
인터뷰 - 정순인 대한스피치리더십센터 원장
  • 한경리크루트
  • 승인 2003.04.0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II : 인터뷰


미리 준비된 레코드식 답은 ‘No’



정순인

대한스피치리더십센터 원장


“과거 신입사원을 공채로 뽑을 때는 상대적으로 면접의 중요성이 낮았다. 하지만 최근 기업들의 수시채용이 많아지고 꼭 맞는 핵심인재를 뽑으면서 면접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대한스피치리더십센터 정순인 원장의 말이다. 정원장은 “구직자들이 막연히 고액 연봉과 기업 간판을 좇는 것은 자신의 미래를 저당 잡히는 것”이라며 “자신의 적성에 맞고 비전을 찾을 수 있는 기업과 직업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사명의식 없는 즉흥적인 구직은 계속성 없는 임기응변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

심리적으로 면접자들은 면접관 앞에 서면 긴장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불필요한 언행이 나오게 되고 당황하게 된다.
특히 압박질문이 들어왔을 때는 더욱 당황하기 마련이다. 이때는 당황하지 말고 아는 것부터 논리적으로 대답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원장은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다. 가만히 앉아 있지 말고 입사를 희망하는 회사의 선배를 찾아 정보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호랑이를 잡으려면 그 굴속으로 들어가야 하듯 자신이 원하는 기업과 직업을 알기 위해서는 먼저 현장을 들러 살아있는 정보를 얻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얘기다.

인터넷을 통해 자료조사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제 다리품을 팔아 사람을 찾아 나서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고 의미 있는 면접 준비 자세라는 것이 정원장의 조언이다.

이를 위해 정원장은 면접을 앞둔 구직자들에게 “이미지 메이킹과 논리적으로 내용을 구술할 수 있는 능력”을 주문했다. 중요한 것은 면접관도 면접자와 마찬가지로 사람이라는 사실.

면접자가 면접관의 입장이 돼 면접관의 마음을 읽는다면 면접은 이미 ‘절반의 성공’을 거둔 것이나 다름없다. 특히 예상치 못한 질문이 들어와 순간 실수를 했다하더라도 “난 안될 거야”라는 생각 보다는 재치와 순발력으로 그 상황을 모면하는 여유로움으로 “난 될 거야”라고 생각하는 마인드 컨트롤이 중요하다.

이는 질문에 대한 답이 일회성이 아닌 개연성을 갖고 접근해야한다는 점에서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정원장은 “뚜렷한 목적의식과 인생관을 갖고 면접에 임하는 것과 그렇지 않은 상황은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확고한 의욕과 동시에 마음속에서 우러나오는 답변이야말로 어떠한 압박 면접이 들어와도 답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면접관들은 구직자들의 다듬어진 상태를 보는 게 아니라 다듬어서 쓸 수 있는 인재인가를 보는 것이다”며 “잘 다듬어진 다이아몬드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투박한 광석 그 자체를 보는 것이다”고 정원장은 귀뜸했다.

[한경리크루트 2003-03] 박성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