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선 공장 증설
상태바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선 공장 증설
  • 오명철
  • 승인 2019.05.1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

LS전선아시아(대표 권영일)는 16일 베트남 하이퐁市 생산법인 LS비나(LS-VINA)에서 전선 소재(구리 도체) 공장 증설 기념식을 가졌다. 

LS전선아시아는 약 100억원을 투자, 전선 소재의 생산 능력을 연간 2만 7천톤에서 베트남 최대 규모인 10만 톤으로 약 3.7배 확대했다. 베트남의 전선 소재수요는 연간 약 20만 톤으로 LS-VINA 절반을 생산하는 셈이다. 

구리 소재 10만 톤은 일반 건축용 전력 케이블을 60,000km 이상 제조할 수 있는 양이다. 지구를 1.5바퀴 돌 수 있는 길이이다. 

LS-VINA는 베트남 정부의 전력망 투자 확대, 외국인 투자와 건설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선 수요가 늘고, 해외 수출까지 하게 되면서 그 동안 부족한 전선
소재를 일본 등에서 수입해 왔다. LS-VINA는 향후 자체 소비하고 남는 물량은 베트남과 주변 국가의 전선업체에 판매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대량 생산과 수입 대체로 생산 원가를 절감하고, 외부 판매에 의한 수익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는 “LS전선아시아는 작년 광케이블과 중전압(MV) 전선, 버스덕트에 이어, 이번에 전선 소재 설비의 투자를 완료함으로써 성장이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S-VINA는 1997년 설립, 베트남 전력청과 건설사 등에 전력 케이블을 공급하는 베트남 1위 케이블 업체이다. LS전선아시아는 베트남 2개 생산법인(LS-VINA,
LSCV) 등의 지주사로 2019년 1분기 매출 1,223억 원, 영업이익 60억 원을 달성, 역대 분기 최고 매출과 이익을 달성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구자엽 LS전선 회장, 명노현 LS전선 대표, 권영일 LS전선아시아 대표 등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