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험이 아닌 시험, 인적성 검사는 미리 대비하라
상태바
시험이 아닌 시험, 인적성 검사는 미리 대비하라
  • 권민정 기자
  • 승인 2020.12.2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ecial Report / 합격 플랜 세우기_인적성검사 준비하기

인적성은 취업준비생들에게는 취업 관문을 통과하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하는 산이다. 하지만 적성검사와 달리 시험이 아닌 검사를 위한 인적성을 어떻게 통과할 수 있을지 난해하기만 하다. 정해진 답이 있는 것도 아니다. 만점을 받는다고 합격이 보장되는 것도 아니다. 문제의 핵심은 인적성 검사의 의도를 파악하는 것이다.

 

기업들은 왜 인적성 검사를 하는 걸까. 채용설명회에 나온 기업 인사담당자의 이야기를 잘 들어보면 기업의 인재상을 말하는 걸 알 수 있다.

우리는 소통하는 사람과 도전정신이 강한 인재를 원합니다.”

어떤 기업인들 그렇지 않겠냐만은, 따지고 보면 기업마다 핵심적으로 추구하는 인재상은 천차만별이다. 창의성은 중요한 인재상으로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가치이다. 하지만 어떤 기업은 창의성이 중요한 인재상이 아니다. 기업 간의 이러한 차이가 바로 인적성 시험의 난해함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기업은 능력과 인재상을 기반으로 지원자를 선발한다. 그때 면접관은 지원자들이 기업의 성향과 가치관에 적합한지를 알고 싶어 인적성 검사를 실시한다. 그리고 특정 유형의 인성이 있거나 일정 점수 이하의 적성 검사 결과지에 대해서는 불합격시키는 방법으로 채용단계에 반영한다.

인성 검사는 시험이지만 시험이 아니다. 기업의 인재상에 맞는지 정도의 알아보는 것이다. 그래서 인성검사에서 합격과 불합격 여부는 아무도 예상할 수 없다. 시중에 있는 인성검사 문제집을 사서 풀어본들 소용없다. 그렇다고 포기하라는 말은 아니다. 인성검사를 위한 나름의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성 검사에서 합격하기 위한 준비

적성 검사에서 만점을 받더라도 인성검사가 불합격이면, 지원자는 최종 불합격 통보를 받게 된다. 적성 검사가 인성 검사보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더 난이도가 높은 어려운 시험인데, 그 힘든 관문을 겨우 통과해놓고서는 인성 검사의 문을 차마 열지 못하고 마음을 접어야 했던 경험을 가진 취업준비생들이 있을 것이다.

도대체 나의 무엇이 잘못인 걸까?’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오히려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편이 좋다. 특정 기업에서의 인성 검사에서의 불합격이란, 그 기업과 지원자가 성향이 맞지 않는다, 결이 다르다라는 의미다. 이말은 곧 불합격 통보를 받은 지원자의 인성이 나쁘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아니다. 이것은 인성의 좋고 나쁨을 가리는 시험이 아니다. 오로지 회사의 인재상, 회사와 오랫동안 함께 갈 수 있는 지원자인지 아닌지의 여부를 가리는 것일 뿐이다.

인성 검사를 위한 준비는 해당 기업의 인재상과 기업문화를 아는 것이고, 자신의 성향과 성격, 추구하는 가치관을 정확하게 파악해두는 것이다.

공공기관은 인성 검사를 통해 지원자의 조직 적응, 직무 수행에 필요한 가치, 태도 등을 측정한다. 조직 구성원으로서의 적합도를 평가하는 것이다. 인성 검사는 지원자의 내적, 외적 성향과 어떤 가치관을 가졌는지 등 개인의 기질과 성격, 성향을 확인할 수 있는 요소로 문제가 구성된다. 단순한 질문이지만 대체로 300문항 정도를 40~50분 내외에 해결하기 때문에 고민할 수 있는 시간 없이 빠르게 풀어나가야 한다.

공기업이 많이 실시하는 체계화된 인성검사의 경우 ’, ‘아니오유형이다.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은 없다. 문제를 읽자마자 마킹을 해야 한다. 이럴 경우 문제를 모두 푸는 편이 좋다. 난처한 질문이라도 말이다.

 

거짓말 정도를 가늠하는 숨은 문제

기업은 지속적으로 인성검사를 수정, 보완하고 있다. 더 좋은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서 매해 고민하는 것이다.

평균적으로 수백 개의 문항으로 구성되는 인성 검사에는 함정 문항도 숨어 있다는 점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는 지원자의 거짓말을 구분하기 위한 문제들이다. 잘 보이고 싶어하는 마음에, 좋은 사람이고 싶은 마음에 자신을 숨기고 좋은 정답을 고른 지원자들은 다르지만 비슷한 의도를 묻는 질문이 수차례 나오면 순간적으로 헷갈리고 만다. 이런 식으로 지원자의 신뢰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을 확인하기 위한 문항이 곳곳에 숨어 있다.

이외에도 질문의 의도를 숨겨 무엇을 평가하는, 가늠하기 힘들게 만든 문항도 있다. 정해진 시간에 빠른 속도로 문제를 풀어야 하는 상황에서 이러한 의도를 고민하기란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인성 검사를 푸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은 내가 생각한 대로 솔직한 답변을 고르는 것이 좋다.

 

인성 검사를 합격하는 비법

인성 검사는 시험에 대비할 수 없는 시험인 듯하다. 그래도 기본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어야 할 주의사항들이 있다. 학습을 하며 공부를 할 수는 없지만 마음의 준비만으로도 어쩌면 합격에 한 발짝 가까이 갈 수 있지 않을까? 사전 준비들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자신의 성격과 성향을 알아둬야 한다. 위에서 수차례 언급했지만 인성 검사는 지원자의 기질을 묻는 검사다. 개인적인 기질, 사회적인 성향, 일상을 살아가는 태도, 가치관 등을 알아보기 위해 인성 검사를 한다는 점을 기억하자. 한 마디로 당신을 알고 싶다라고 말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문제는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가장 난해한 주제인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 자기 자신이 헷갈릴 수 있다. 이럴 경우 신뢰도를 검증하는 문항에서 낮은 점수를 받을 수도 있다. 그렇기에 인성 검사의 첫 단계는 자신을 알아보는 것이다. 나는 어떤 성향의 사람인지,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는 무엇인지 등을 정리해두자.

두 번째, 문제는 모두 풀도록 하자. 객관적으로 보면 어려운 난이도가 아니다. 수학 문제를 풀어야 하는 게 아니다. 나 자신을 잘 알고 있다면, 직관적으로 빠르게 답변할 수 있다.

세 번째, 위해(危害) 가능성 문항은 피하자. 분노를 조절하지 못하거나 극도로 우울한 사람 등은 조직 생활에서 기피한다. 기업과 오래 갈 수 없는 사람을 걸러 내는 것 또한 인성 검사의 목적이다. 반사회성, 부정적 성향, 우울함 등 상담이 필요한 경우에 속하는 지원자를 반기는 기업은 없을 것이다. 그러니 화가 날 때는 가끔 불을 지르고 싶다와 같은 위해 가능성 문항은 조심해서 답변하자.

네 번째, 일광성 유지하기. 답변의 일관성이 없으면 신뢰도가 낮아져 탈락할 수 있다. 1, 8, 21번 문제를 유사하게 출제하여 신뢰도를 묻거나 앞의 문제를 못 풀면 뒤의 문제를 유사하게 찍을 수밖에 없도록 출제하여 신뢰도를 측정하는 방법을 많이 사용한다. 특히 허위답변으로 판단되는 연관 질문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만 답을 선택한다면 탈락하기 십상이다.

| 권민정 객원기자 jungbeauty2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